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한국 주 페루 대사,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등이 참석한 페루 친체로 신공항 건설 본격 착공  

 47개월 간 공항 터미널, 관제탑, 활주로 등 설계 및 시공을 동시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건설 계획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세계적 잉카 유적 관광지 마추픽추를 대변하며, 연 570만명 수용이 가능한 월드 탑 클라스의 첨단 친환경 공항 건설할 것"이라 밝혀 

 신공항 완공 시, 쿠스코지역 관광 산업 및 페루 경제 활성화 기여 

 페루, 파나마 등 성공적 신시장 진출로 향후 중남미에서 후속 수주 지속 발굴 계획



현대건설이 금년 3월(부지정지공사) 및 7월(본공사) 수주한 페루 친체로 신 국제공항을 본격적으로 건설한다.


현대건설은 지난 19일(현지시간 기준) 페루 남부에 위치한 쿠스코 주정부청사에서 친체로 신공항 건설 사업 착공식을 거행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프란시스코 실바 교통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장폴 베나벤떼 쿠스코 주지사 등 현지 주요 관계 인사 80여명이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조영준 주 페루 대사,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주종완 국토교통부 공항정책관,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착공식 기념사진

페루 현지에서 윤영준 사장(오른쪽 세 번째)를 포함한 각 관계인사들이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식 기념사진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조영준 주 페루 한국대사(오른쪽 네 번째), 프란시스코 실바 교통통신부 장관(오른쪽 다섯 번째) 장폴 베나벤떼 쿠스코 주지사(왼쪽 세 번째), 주종완 국토부 정책관(왼쪽 끝), 손창완 공항공사 사장(오른쪽 두 번째), 김용구 도화ENG사장(오른쪽 끝) ]


착공식 기념사진

페루 현지에서 윤영준 사장(두번째 줄 오른쪽 네 번째)이 직원들과 함께 착공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페루 친체로 신 국제공항 건설공사 착공식

페루 현지에서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윤영준 사장(오른쪽 다섯 번째)를 포함한 각 관계인사들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


현대건설은 세계문화유산이자 잉카 유적지인 마추픽추의 새로운 관문 공항이 되는 친체로 신 국제공항 건설 사업의 부지정지 공사와 터미널 공사를 총 사업비 7,600억원 규모로 금년 3월과 7월에 연이어 수주했다. 지난 3월 친체로 신공항 부지정지공사 수주로 페루 신시장에 첫 진출한 현대건설은 이번 터미널 본 공사까지 수주하며 전체 프로젝트를 통합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 공사는 세계적 잉카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 관광 수요 진작과 지역 물류혁신 및 신산업 창출을 위해 친체로 시에 연간 570만명 수용이 가능한 국제공항 터미널 및 활주로, 관제탑, 계류장 등 최첨단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47개월의 공사 기간에 설계 디자인과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계적 관광지인 마추픽추의 관문 공항의 명성에 걸맞게 최첨단 선진 설계 기법인 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ling)을 적용해 설계, 시공, 유지 관리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 하여 관리하게 되며, 3차원의 건축물 모델링을 통해 디자인 차별화, 공기 단축, 공사비 감축 뿐 아니라 에너지 절감 효율도 극대화 할 예정이다.


페루 친체로 신 국제공항 조감도

[ 페루 친체로 신 국제공항 건설공사 조감도 ]


신 국제공항이 완공되면 5년 내에 쿠스코의 관광 수입이 두 배로 증가되고 관광 관련 부대 산업에서 신규 일자리 등 부가가치가 창출되어, 지역 뿐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페루의 선조들이 경이로운 기술력으로 불멸의 문화 유산인 마추픽추를 건설했던 것처럼, 공항 분야에 풍부한 기술과 경험이 있는 현대건설 JV가 친체로 신 공항을 월드 탑 클라스의 첨단 친환경 공항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00년 브라질 복합화력 발전공사로 중남미에 첫발을 내딛은 후 칠레 차카오 교량공사 등 다수의 대형 인프라 사업을 건설 중이며, 최근 28억 달러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 사업을 계약하는 등 중남미 시장에서 신 시장 진출에 성공해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으며, 중남미에서 민관 협력 방식의 G2G 협력을 위주로 후속 대형 공사 수주를 지속 추진 중에 있다.



■ 페루 친체로 국제공항 PKG1 (부지정지) 

발주처

교통통신부 (MTC) 

공사 내용

친체로 시 국제공항 신설 사업 中 부지성토 및 연약지반 개량 패키지

  • 부지정지 (성토 13 Mil m³) 및 지반 개량

공사 기간

27개월  (‘21.04.12 – ‘23.07.11)

PMO (사업감리)

한국공항공사,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지니어링, 한미글로벌

협력구도

현대건설 (55%, 리더) + HV Contratistas / 페루 (45%) JV


■ 페루 친체로 국제공항 PKG2 (활주로 및 터미널)

 발주처

교통통신부 (MTC) 

공사 내용

친체로 시 국제공항 신설 사업 中 활주로, 터미널 공사

  • 활주로 (4,000m x 45m)  

  • 여객터미널(42,513m) 및 부대시설

공사 기간

63개월 (‘21.08.23~’26.11.22)

PMO (사업감리)

한국공항공사,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지니어링, 한미글로벌

협력구도

현대건설 (35%, 리더) + ICA/멕 (22.5%) + Sinohydro /중 (22.5%) 

+ HV Contratistas / 페루 (20%) 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