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건설, 잉카 ‘마추픽추’를 잇는 페루 첨단 공항 건설

2021.11.22 1min 20sec

 페루 현지에서 윤영준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와 각 관계인사들이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페루 현지에서 윤영준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와 각 관계인사들이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


현대건설이 올 3월(부지정지공사), 7월(본공사) 수주한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을 본격적으로 건설합니다. 현대건설은 11월 19일(현지시간 기준) 페루 남부에 위치한 쿠스코 주정부청사에서 친체로 신공항 건설사업 착공식을 진행했습니다. 착공식에는 프란시스코 실바 교통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장폴 베나벤떼 쿠스코 주지사 등 현지 주요 관계인사 80여명이, 한국 측은 조영준 주 페루 대사,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주종완 국토교통부 공항정책관,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현대건설은 세계문화유산이자 잉카 유적지인 마추픽추의 새로운 관문 공항이 되는 친체로 신 국제공항 건설사업의 부지정지 공사와 터미널 공사를 총 사업비 7600억원 규모로 금년 3월과 7월에 연이어 수주했습니다. 지난 3월 친체로 신공항 부지정지공사 수주로 페루 신시장에 첫 진출한 현대건설은 이번 터미널 본 공사까지 수주하며 전체 프로젝트를 통합 수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조감도

[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공사 조감도 ]


이번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공사는 세계적 잉카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 관광수요 진작과 지역 물류혁신 및 신산업 창출을 위해 친체로 시에 연간 570만명 수용이 가능한 국제공항 터미널 및 활주로, 관제탑, 계류장 등 최첨단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프로젝트는 47개월의 공사기간에 설계 디자인과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공사는 세계적 관광지인 마추픽추의 관문 공항의 명성에 걸맞게 최첨단 선진 설계 기법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ling)을 적용해 설계, 시공, 유지관리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 하여 관리합니다. 3차원의 건축물 모델링을 통해 디자인 차별화, 공기 단축, 공사비 감축 뿐 아니라 에너지 절감 효율도 극대화 할 예정입니다.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을 기념하는 모습.

[ 페루 친체로 공항 건설공사 착공을 기념하는 모습 ]


신 국제공항이 완공하면 5년 내 쿠스코의 관광수입이 2배 증가되고 관광 관련 부대산업에서 신규 일자리 등 부가가치가 창출돼 지역 뿐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페루의 선조들이 경이로운 기술력으로 불멸의 문화 유산인 마추픽추를건설했던 것처럼, 공항 분야에 풍부한 기술과 경험이 있는 현대건설 JV가 친체로 신공항을 월드 탑 클라스의 첨단 친환경 공항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루 현장 직원들과 윤영준 사장(두번째 줄 오른쪽 네 번째)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페루 현장 직원들과 윤영준 사장(두번째 줄 오른쪽 네 번째)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00년 브라질 복합화력 발전공사로 중남미에 첫발을 내딛은 후 칠레 차카오 교량공사 등 다수의 대형 인프라 사업을 건설 중입니다. 최근에는 28억 달러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을 계약하는 등 중남미 시장에서 신 시장 진출에 성공해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중남미에서 민관 협력 방식의 G2G 협력을 위주로 후속 대형공사 수주를 지속 추진 중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