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 현대건설 브랜드 캠페인] 랜드마크를 넘어 라이프마크를 창조하다!

2021.11.22 1min 9sec

현대건설이 랜드마크를 뛰어넘어 일상의 라이프마크를 창조하는 건설업의 무궁한 매력을 표현한 2021년 브랜드 캠페인 ‘Landmark to Lifemark’를 공개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현대건설이 2018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5번째 브랜드 캠페인으로 웹드라마 <설레는 직딩청춘, 현대건썰>, 키썸 뮤직비디오 <Make Your Own Style>, 사진전 <건설 is 열정;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 아티스트 콜라보 프로젝트 <IMAGINATION 캠페인>에 이은 또 다른 실험적 콘텐츠입니다. 현대건설은 매해 건설업에 대한 이미지 제고와 현대건설만의 도전과 열정, 창조적 혁신 정신을 강조하는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해왔습니다.

※각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편

[ 종합편]


현대건설의 국내 랜드마크를 중심으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서울·경기(Play in your Passion), 부산·경남(Play in your Challenge), 전남·전북(Play in your Freedom)편 등 총 3편으로 제작됐습니다. 현대건설이 건설한 각 지역의 랜드마크를 배경으로 크리에이티브 활동을 펼치며 자신들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창조하는 개성있는 MZ세대의 모습을 트렌디한 영상 속에 담았습니다.


서울·경기편은 온라인을 통해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는 ‘인플루언서’가 소개하는 시티 라이프입니다.


서울경기 티저

[ 서울·경기편 ]


부산·경남편에서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춤을 추는 ‘댄서’가 공간과 어우러지는 멋진 안무를 보여줍니다.


부산경남 티저

[ 부산·경남편 ]


전남·전북편에서는 작업실을 떠나 디지털노마드를 실현하는 건축 디자이너가 영감을 주는 공간을 찾아 자신만의 방향성과 꿈을 설계합니다. 각 편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각자 다른 지역에서 활동하지만 현대건설이 창조한 장소에서 자신만의 꿈과 열정을 적극적으로 펼쳐갑니다.


전남전북

[ 전남·전북편 ]


현대건설은 이번 영상 제작을 위해 그동안 국내에 건설했던 대표 준공 랜드마크들을 섭외했습니다. 총 22개 현장이 등장하는 이번 영상에서는 남산타워,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여수신북항 등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접하던 랜드마크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특히, 한 눈에 담기 어려웠던 장소들도 멋진 드론샷과 하이퍼랩스 촬영기법을 활용하여 다양한 시점과 앵글로 매력적으로 담았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들어가는 현대건설인의 자긍심과 함께, 건설업이 만드는 삶의 공간에서 가치를 발견하는 젊은이들을 통해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또한,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에서 마음껏 꿈을 펼치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친 이들에게 응원과 힐링을 전합니다.

 

현대건설의 ‘2021년 브랜드 캠페인’의 모든 영상은 현대건설 공식 유튜브(https://www.youtube.com/현대건설tv)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현대건설 뉴스룸(https://newsroom.hdec.kr/),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HDENC), 네이버 블로그(http://blog.naver.com/my_hillstate),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hdec_style/), 링크드인(https://www.linkedin.com/company/hyundai-engineering-&-construction-co.-ltd)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번 브랜드 캠페인과 연계해 ‘영상에서 발견한 나만의 라이프마크’를 소개하는 댓글 이벤트를 현대건설 공식 유튜브(클릭)를 통해 진행합니다. 영상을 본 후 나의 추억이 담긴 장소 혹은 인상 깊었던 장면을 댓글로 남기면 특별한 경품을 제공합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업이 우리가 생활하는 다양한 사회 인프라를 많이 세우고 있지만, 건설업 자체를 친숙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 그간 아쉬웠다.”며 “국내를 넘어 각 국가의 대표 랜드마크를 건설하는 것은 물론, 젊은 세대가 마음껏 누리는 플레이그라운드(playground)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모두의 행복을 담은 공간 창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