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협력사와 함께 하는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 개최

2021.11.03 1min 24sec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가운데), 김준호 노조위원장(왼쪽), 대아이앤씨 김형진 대표이사(오른쪽) 가 함께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김준호 노조위원장,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대아이앤씨 김형진 대표이사(왼쪽부터)가 함께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


현대건설이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김준호 노조위원장, 현대건설 협력사를 대표하는 대아이앤씨 김형진 대표이사 등 H-Leaders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협약식에서 현대건설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이를 협력사와 함께 기본과 원칙을 지켜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현대건설은 현장 안전의식 강조, 협력사 온/오프라인 간담회 등을 통해 협력사들과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꾸준히 소통해왔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현재 추진 중인 ▲ 연간 5천억 규모의 안전/품질/공정관리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강화 ▲ 협력사 신규 등록 및 갱신 시, 안전평가 강화 ▲ H-안전지갑 제도 ▲ 협력사 안전지원 프로그램 등을 소개하며, 협력사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또  협약서를 통해 중대재해 근절 결의를 다졌습니다.


현대건설은 안전/품질/공정관리 우수 협력사에 대한 거래 물량 확대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2022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입니다. 또 협력사 신규 등록 및 갱신 시 안전 분야 평가 점수를 기존 5%에서 20%로 4배 강화해 반영하며 안전 경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H-안전지갑’은 근로자의 무재해 근무일수에 비례해 지급하는 안전 포인트 제도입니다. 무재해를 달성한 근로자에게 인센티브를 줘 근로자 자율적으로 안전 관리를 시행하도록 하여 현장 안전을 더욱 강화 할 수 있습니다. 협력사가 법정 안전관리자 선임의무가 없는 공사에 대해 안전관리자를 선임하는 경우, 인건비를 지원하는 협력사 안전지원 프로그램 또한 확대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은 안전경영을 현장 운영의 최우선 목표를 삼고 협력사와의 소통을 통해 중대재해 근절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며 “금번 협약식을 통해 다각적 협력사 안전지원제도 강화하고 선제적 안전 관리활동을 통해 안전한 일터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현대건설은 건설현장 초기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안전관리비 50% 선지급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하도급 계약상 안전관리비의 50%를 먼저 지급하는 이 제도는 공사 초기 협력사가 자체자금 집행에 대한 부담을 줄여줘 부담없이 초기 현장 안전부터 꼼꼼하게 관리 할 수 입습니다. 특히 선지급한 안전관리비에 대한 반환보증서를 징구하지 않아 자금 집행에 대한 부담으로 다수의 협력사가 선집행금을 포기하는 것을 방지하도록 했습니다. 이 상생협력 제도를 통해 현대건설은 공사 초기부터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현대건설은 지난해부터 협력사들이 저리로 자금조달을 할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힌 ‘동반성장펀드 1,600억원 조성’, 코로나19 등으로 자금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직접대여금 상환 유예’,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 지원을 확대를 위한 ‘하도급 대금 100% 현금 지급 및 선급금 보증 수수료 지원 확대’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